어느새 날씨가 쌀쌀해지고 조금있으면 겨울이 될 것 같아요.

 

주위를 둘러보면 무좀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피부뿐만 아니라 손톱과 발톱에도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오늘은 발톱 무좀과 증상, 그리고 이를 한꺼번에 처리하는 방법을 살펴봅니다.

 

 

우선 무좀은 기본적으로 '박테리아 감염'이라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그것은 상처나 여드름과 달리 세균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에 발톱 무좀 또한 이러한 박테리아에 노출되기 때문입니다. ​ ​

 

 

우선 가장 흔한 것으로 무좀으로 사람에게 전염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흔히 사용하는 슬리퍼를 사용하면 세균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또한 여자 분들도 은근히 무좀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무좀 중에 발가락 사이 습진처럼 발생하는 발가락 수포 무좀도 있고 심하게 될 경우 발톱무좀으로 변질되게 되는 것이죠.

 

 

또 수건이나 양말을 함께 신거나 신발을 같이 신으면 이상이 생겨 발톱 무좀이 생길 수 있습니다. ​ ​

 

발을 제대로 돌보지 않으면 피부나 발톱에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 ​

 

 

너무 꽉 끼는 신발이나 밀폐되지 않은 신발을 신었을 때 흔히 볼 수 있는 발톱 무좀 원인입니다.

 

그래서 꽉 끼는 신발보다는 편한 신발이나 슬리퍼, 샌들을 신는 것이 좋습니다. ​ ​

 

 

그리고 발에 땀이 오래 나더라도 세균이 번식하여 발톱 무좀이 생기게 됩니다.

 

따라서 신발을 신으면 순면 양말을 신어 땀을 흡수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 ​ ​

 

마찬가지로, 무좀은 샤워 후 발에 남아 있는 수분을 완전히 닦지 않으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수건으로 물기를 철저히 닦아내는 것이 기본이에요!

 

여유가 된다면 헤어드라이어로 말리면 좋겠죠?

​ ​

이런 생활습관만 고치면 발톱 무좀을 미리 예방할 수 있지만 이미 증상이 있으면 발톱이 노랗게 변하거나 두꺼워집니다.

 

 

일반적인 발톱과는 달리 변형을 합니다.

 

피부과를 방문하여 세균을 검사한 후 치료를 받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 ​​

 

무좀으로 인한 발톱은 잘라내고 약을 바르면 좋아요!

 

 

다른 곳에서 무좀균을 자르고 사용하는 것은 무좀을 다른 곳으로 옮길 수 있기 때문에 본인 발톱은 물론 다른 사람의 발톱에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

 

또 약을 바르기 시작하면 증상이 완화되는 것처럼 보여도 3개월 이상 규칙적으로 발라야 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발톱 무좀이 외부에서 사라진 것 같아 약을 끊으면 그 안에 남아 있는 세균이 다시 증식해 다시 악화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 ​

 

발톱 무좀은 매일 관리하는 게 중요하죠?

 

 

귀찮고 번거롭더라도 매일 주의를 기울이면 조금씩 변하는 것을 알 수 있으니 포기하지 말고 꾸준히 챙겨야 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