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독용산성 자연휴양림 이용현황 및 여행지

 

 

 

장소

경북 성주군 금수면 사더래길 144

 

 

개요

독용산성자연휴양림은 도지정문화재인 독용산성과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성주호, 아라월드 사이에 위치하여 산림휴양과 수상레포츠를 동시에 체험할 수 있습니다.

도시생활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성주군 독용산성자연휴양림에서 치유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여행지

 

대가천계곡(무흘구곡)

아름다움 절경이 일품인 계곡, 대가천계곡(무흘구곡)

김천시 증산면에서 성주댐을 지나 고령 방면으로 이어지는 대가천계곡. 이 계곡은 한강 정구 선생이 남송 때의 주희가 노래한 무이구곡을 본받아 지은 무흘구곡의 배경이 되는 곳으로 탄성이 절로 나오는 비경을 간직한 곳이다.

기암괴석이 많고 맑은 물이 폭 넓은 계류를 이루어 피서철이면 야영객과 피서객으로 붐빈다.

 

 

대가천계곡의 다양한 볼거리와 드라이브 코스

수륜면 신정리 회연서원 옆에는 봉황이 나는 듯한 형상의 봉비암이 있고, 절벽 밑으로는 수정 같은 맑은 물이 소(沼)를 이루며 돌아 흐른다.

성주댐을 지나 김천으로 이어지는 대가천계곡에 옛날 대가천을 오르내리는 배를 매어 두었다는 배바위와 기이한 모습을 한 선바위가 있다.

 

 

수도암 계곡과 청암사 계곡에서 흘러내리는 맑은 물이 기암괴석과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는 대가천 계곡은 곡폭이 넓어 여름철 캠핑 장소로 더없이 좋으며, 대가천 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30번 국도는 드라이브 코스로도 소문나 있다.

성주군에는 1∼5곡만 있고 김천시에는 6∼9곡이 있다.

 

 

 

성주댐(성주호)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한 곳, 성주댐(성주호)
금수면 봉두리에 위치한 성주댐은 1992년 완공외었으며, 댐높이 60m, 제방길이 430m, 면적 3,530㏊에 총 3,800만 톤의 저수량을 보유하고 있다.

성주군과 고령군에 농업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성주댐을 끼고 도는 약 7km의 도로는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한데, 자연과 인간과 자동차가 조화를 이루어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곳이다.

성주호 주변에는 수몰지역 내의 문화재를 옮겨놓은 영모재와 구강재가 있으며 운봉 현황호 선생의 뜻을 기리기 위해 제자들이 세운 ‘백운정’을 비롯해 가야산·독용산성 등의 볼거리가 있다.

 

 

선석사

성주군에서 가장 큰 사찰, 선석사
경상북도 성주군 월항면에 자리한 선석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9 교구 본사 동화사의 말사이다.

성주군 서진산 중턱에 위치한 선석사는 성주군에서는 가장 큰 사찰이다.

경북 지역의 다른 사찰들과 마찬가지로 임진왜란 때 모두 불타 버려 창건 연대, 창건 인물 등은 정확히 알 길이 없다.

 

 

단지 692년(효소왕 1) 의상대사가 신광사라는 이름으로 창건하였다고 전하고 있으며, 창건 당시는 지금보다 서쪽이었으나 고려 말 나옹 스님이 지금의 자리로 옮기려 터를 닦다 큰 바위가 나와 선석사라 했다.

이후 1592년(선조 25)임진왜란 때 전소된 뒤 1684년(숙종 10) 혜묵, 나헌 스님 등이 중창하고 1725년(영조 1) 서쪽의 옛터로 옮겼다가 1804년(순조 4) 서윤 스님이 지금의 자리로 옮기고 대웅전, 명부전, 칠성각, 산왕각, 어필각, 정법료를 지었으나 그 뒤 화재로 어필각은 소실되었고 최근 대웅전 뒤 대나무 숲 아래 야외 미륵부처님을 조성하였다.

 


또 건너 봉우리엔 세종대왕 왕자 태실이 있어 예로부터 선석사는 태실 수호 도량으로 영조로부터 어필을 하사받기도하고 왕조의 권력 투쟁으로 인한 태실의 변화를 지켜보아야 했다.

숱한 역사의 굴곡을 함께 하여온 선석사는 이제 성주 고장 사람들을 위한 도량으로 거듭나고 있다.

봄마다 아름다운 도량에서 열리는 산사 음악회를 비롯해서 문화 공간, 수행 공간, 교육 공간으로 지역주민들과 더불어 살아가고 있다. 

바람이 불면 노래를 하던 대나무 이야기
올 곧게 뻗은 나무보다 휘어 자란 소나무가 더 멋있다고 절집 들어오는 길엔 온통 제멋대로 자란 소나무들이 고고함을 자랑하고, 조금 높이 절집 옆 휴식 공간엔 200년이 넘어 보호수로 지정된 아름드리 느티나무가 오는 이를 맞이한다.

 

 

느티나무 인근에는 지금은 없어진 전설 속의 대나무숲이 있었다고 전한다.

선석사 뒷산엔 지금은 남아 있지 않지만 바람이 불면 이상한 소리를 내는 쌍곡죽(雙谷竹)이라는 대나무 숲이 있었다고 전한다.

이 대나무를 잘라 만든 피리는 그 소리의 맑고 깨끗함이 어느 피리보다 좋아 교방적(敎坊笛)이라 했다 한다.

 

 

 

가야산 야생화식물원

국내 최초 야생화 전문식물원, 가야산 야생화식물원
2006년 6월 16일 개관한 국내 최초 야생화 전문식물원이다.

총 400여종의 수목과 야생화를 식재하여 야생화 자원보전과 자연학습과 학술연구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야생화 문화공간이다.  

 


식물원은 종합전시관과 지상 1층, 지하 1층으로 된 유리온실을 갖추고 있다.

소나무 외 92종의 교목, 산철쭉 외 54종의 관목, 할미꽃 외 257종의 야생화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성주의 열두 달간의 풍경, 열두 달 식물 이야기 등 여러 가지 볼거리를 설치해 다양한 정보와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5가지 테마로 구성된 야외전시원
성주 가야산야생화식물원 야외전시원은 관목원, 국화원 등의 5가지 테마로 구성되어 있으며 가야산의 절경과 어우러져 장엄한 광경을 연출한다. 
 
관목원

가시오갈피, 히어리, 조팝나무, 진달래, 화살나무 등 30여종을 중심으로 조성된 공간으로 돌을 쌓고 그 틈에 관목과 야생화를 심어 이른 봄부터 겨울까지 감상할 수 있다.

 

국화원
벌개미취, 쑥부쟁이, 곰취, 구절초, 미역취 등 국화과 야생화 15여종을 중심으로 조성되어 늦가을까지 야생화를 감상할 수 있다. 

숙근초원
원추리, 부채붓꽃, 부처꽃, 배초향 등 50여종을 중심으로 조성된 주재원으로 금낭화를 시작으로 붓꽃, 노랑원추리, 비비추 등이 봄부터 가을까지 야생화를 감상할 수 있게 조성되었다. 

 

가야산
자생식물원 뻐국나리, 금마타리, 가새쑥부쟁이, 각시둥굴레 등 120여종의 가야산에서 자생하는 야생화를 중심으로 조성된 곳으로 가야산 일원에서 볼 수 있는 친숙한 야생화를 중심으로 조성했다. 

야생화학습원
종합전시관 옥상에 할미꽃, 동강할무꽃, 노랑할미꽃, 분홍할미꽃 등 50여종의 키 작은 야생화를 식재, 비슷하면서도 다른 야생화들을 비교하며 학습할 수 있다. 
 
4계절 내내 관람이 가능한, 야생화 온실
성주 가야산야생화식물원 온실에는 난대성 기후에서 자생하는 나무와 야생화들로 꾸며져 사계절 내내 향기로운 꽃과 푸른 녹음을 즐길 수 있다. 
 


 식용식물원
식용식물이란 식물의 일부분 혹은 전체를 먹거리로 사용한 식물을 뜻하며, 주변에서 보기 힘든 귤나무 및 비파나무, 남오미자, 보리장나무 등 20여종의 식물이 식재되어있다.

약용식물원
전통적으로 한의학 및 민간에서 약으로 사용 되어진 식물을 뜻하며, 남쪽 지방에서 자생하는 붓순나무, 빗주기나무, 녹나무 등 25여종의 식물이 있다.

향기식물원
꽃, 열매 등 식물의 일부분 혹은 전체에서 향기가 나는 식물을 뜻하며, 꽃에서 향기가 나는 서향, 협죽도, 산수국 및 잎에서 독특한 향기나는 생달나무, 비자나무 등 30여종의 식물이 있다. 

 

관상식물원
꽃과 열매, 잎, 식물의 모양 등 감상 가치가 있는 식물을 모아놓은 곳으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백량금, 수호초, 자금우, 문주란, 자란 등 30여종으로 꾸며져 있다. 

수생식물원
수생식물은 물가에서 자라는 수변식물과 물에 떠다니는 부유식물 그리고 물속에 뿌리를 내리고 사는 식물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수련, 약모밀, 어리연꽃, 속새, 부레옥잠 등 20여종으로 꾸며져 있다. 

양치식물원
양치식물은 꽃이 피지 않고 포자(胞子)로 번식하는 종류에 대한 총칭으로 도깨비고비, 홍지네고사리, 석송, 나도히초미 등 40여종의 양치식물과 황칠나무, 후박나무, 구실잣밤나무 등 난대 자생식물 등으로 조성되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